• 바이든 ‘트럼프 지우기’ 가속
트랜스젠더 군복무 재허용
20달러 지폐 인물 교체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트랜스젠더의 군 복무 재허용, 20달러 지폐 인물 교체 등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우기를 가속화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을 만나 트랜스젠더의 군 복무를 다시 허용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는 트랜스젠더의 복무를 사실상 금지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조치를 뒤집은 것이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 정책으로 원상 회복한 것이다.

트랜스젠더는 자신이 타고난 성(性)과 반대의 성을 갖고 있다고 인식하는 사람을 뜻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행정명령에서 “미국은 국내외에서 포용력이 있을 때 더 강력하다. 군도 예외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바이든은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자격을 갖춘 모든 미국인이 군복을 입고 나라에 봉사할 수 있게 하는 것은 군과 나라를 위해 더 좋은 일”이라며 “간단히 말해 이것은 옳은 일이고 국익에도 부합한다”고 말했다.

행정명령에 따라 미 국방부와 국토안보부는 미군과 주 방위군에 대해 이 명령을 이행하고, 성 정체성 때문에 퇴출당하거나 재입대를 거부당한 이들의 기록을 재검토해 60일 이내에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오바마 행정부는 2016년 트랜스젠더의 군 복무를 허용, 2017년 7월부터 트랜스젠더를 공개 선언한 이들도 입대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2017년 1월 취임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제동을 걸었다. 미 국방부는 오랜 법적 분쟁과 추가 검토를 거쳐 2019년 4월 전면적 금지는 아니었지만, 트랜스젠더 군인과 신병의 성전환을 금지해 사실상 트랜스젠더의 군 복무가 어렵게 됐다.

바이든 정부는 또 20달러 지폐에 새겨진 앤드루 잭슨 전 대통령을 흑인 인권운동에 헌신한 여성 운동가 해리엇 터브먼으로 교체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재무부가 해리엇 터브먼을 20달러 지폐에 넣기 위한 조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바마 정부는 앞서 지난 2016년 20달러 지폐에서 잭슨을 터브먼으로 교체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역시 트럼프 정부 출범 후 유야무야됐다.

잭슨 전 대통령은 노예제를 유지하고, 백인 정착을 위해 원주민을 무자비하게 탄압한 정책을 추진한 인물로 회자된다. 하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의 초상화를 집무실에 걸어두고 영웅으로 여겨 백인 중심 인종주의라는 비판을 받았다. 김수한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