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2차 재난기본소득 기자회견 돌연 취소 왜?
당내 반발 작용…지급 방침에는 변함없어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로 예정됐던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관련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경기도는 17일 “재난기본소득 지급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며 “다만 18일 예정됐던 회견은 사정상 취소했다”고 밝혔다.

앞서 도는 지난 16일 도의회 제안을 수용해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하고 18일께 이재명 지사가 직접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가 회견 하루 전에 취소한 것이다.

경기도는 기자회견 취소 배경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과 겹친데다 재난지원금 보편지급을 둘러싼 당내 반발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이 지사는 경제방역 차원에서 재난지원금 보편지급을 주장해왔다.

지난 5일 여야 국회의원과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구조적 저성장과 코로나19 위기 극복, 양극화 완화, 경제 활성화를 위해 과감한 확장재정정책이 필요하다”며 전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로 지급할 것을 촉구했다.

이후 경기도의회가 지난 11일 “코로나19로 고통 겪는 도민을 위로하고 소비심리 회복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방역활동에 지장을 주지 않는 것을 전제로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해달라”고 제안하자 이 지사는 “지급 여부와 규모, 대상, 시기 등에 대해 도민과 공동체의 입장에서 숙고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민주당 지도부 일각에서는 방역 혼선 등을 이유로 이 지사의 보편지급론에 대한 비판론이 제기됐다.

김종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방역당국과 조율되지 않은 성급한 정책은 자칫 국가방역망에 혼선을 줄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지사는 “보편 지원을 하면 그 돈을 쓰러 철부지처럼 몰려다니리라 생각하는 자체가 국민 의식 수준을 너무 무시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김 최고위원은 이를 되받아 “코로나 때문에 야당의 정치공세를 감당하는 것도 머리가 아픈데 같은 당에서 그렇게 정치적으로 공격하면 어떻게 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이를 두고 이 지사는 “문제가 있다면 공식적으로 경기도나 전국 지자체가가 이런 거 하지 말라고 아예 공식 입장을 정해주시든지 아니면 연기하라는 공식 입장을 정해 주시는 게 좋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