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탄소년단 뷔, 카타르 신문에 대서특필…“최초의 한국 버스 생일광고”
방탄소년단 뷔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의 생일을 축하하는 카타르(Qatar) 팬들의 서포트가 현지 언론에 대서특필되며 주목받고 있다.

카타르 일간지 ‘페닌슐라(Peninsula)’는 지난 11일 카타르에 불고 있는 방탄소년단 열풍과 팬덤 아미의 생일 서포트 문화에 대해 상세히 보도했다.

페닌슐라는 그래미상 후보이자 국제적인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한국의 보이밴드로 BTS를 소개하며 카타르의 헌신적인 팬들에 대해 전했다.

서로 다른 국적의 팬들로 구성된 카타르 아미(Qatar ARMYs)는 4년째 그룹을 응원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뷔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역사적인 서포트를 마련했다. 뷔의 생일을 앞둔 2020년 12월 27일부터 오는 1월 27일까지 운행되는 카타르 최초의 한국 버스 생일광고다.

페닌슐라는 “보통 (우리들처럼) 작은 팬베이스들은 이런 큰 프로젝트를 진행하지 않기 때문에 우리는 버스 광고에 대해 많은 자부심을 느낀다”는 카타르 아미들의 인터뷰도 함께 전했다. ‘뷔-에버랜드(V-Everland)’라 명명된 이번 프로젝트는 카페 컵 홀더 이벤트와 기념품 판매를 통해 기금을 마련했다.

지난해 뷔의 생일을 앞두고 한국은 물론 팬덤 활동이 흔치 않은 다양한 문화권에서 생일 축하 이벤트가 열렸다.

히말라야의 나라 네팔에서는 ‘네팔 세계 무역센터(WTC)’에 대형 LED 생일광고가 걸렸다. 네팔 최초의 K팝 아이돌 전광판 생일광고다. 뷔의 네팔 팬베이스 태형네팔(Taehyung Nepal)은 수도 카트만두(Kathmandu)에 위치한 세계무역센터의 1800스퀘어피트 초대형 옥외 전광판에 뷔의 생일광고를 송출했다.

이집트에선 알렉산드리아 해변을 따라 뷔의 사진으로 랩핑 된 중동 최초의 생일 축하 버스가 등장하기도 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