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文 어깨 두드렸던 中왕이, 또 지각으로 '구설수'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 전 팔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방한 중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6일 강경화 장관과 회담에 20분 지각해 구설수에 올랐다. 왕 부장은 지난해 12월 방한 당시 오찬 행사에도 1시간 지각한 바 있다.

왕 부장은 이날 오전 10시 외교부 청사에서 강 장관과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하기로 했으나, 청사에 20여 분 늦게 도착했고 회담은 10시 25분께 시작됐다.

외교부에 따르면 중국 측은 오전 9시 40분께 늦는다고 한국 측에 사전 양해를 구하고 10시를 조금 넘겨 숙소인 중구 신라호텔에서 출발했다.

왕 부장은 외교부 청사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이 늦은 이유를 묻자 "교통(traffic) 때문에"라고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공관에서 오찬하면서 한 번 더 양해를 부탁드린다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출발 시각 자체가 늦었고, 과거에도 지각한 적이 있는 왕이 부장인 터라 '뒷말'이 적지않다.

그는 지난해 12월 방한 때도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한·중 우호 오찬 리셉션에 예정 시각보다 1시간가량 지각한 적이 있다.

또 2014년 8월 미얀마에서 열린 미중 외교장관 회담 때는 존 케리 당시 미국 국무장관이 30분 정도 지각하자 "미안하지만 우리는 여기서 당신을 4시 30분부터 30분 기다렸다"면서 두 번이나 그의 지각을 지적하기도 했다.

아울러 왕 부장은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위해 베이징을 방문했을 때 문 대통령의 어깨를 두드려 일각에서 무례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