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itM] 주요국 부채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코로나19 여파
세계 GDP 대비 128% 수준까지 올라
WSJ “인구구조, 기술, 느린 성장속도로 빠른 회복 어려워”
[EPA]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주요국의 부채가 2차 세계 대전 이후 최악의 수준까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초유의 공중보건 위기 극복을 위해서 각국이 지출을 크게 늘리면서다.

국제통화기금(IMF) 자료에 따르면 7월 현재 선진국들의 부채는 세계 국내총생산(GDP) 대비 128% 수준까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2차 세계대전 직후인 1946년 124%를 기록한 이후 가장 많은 규모다.

글렌 허바드 컬럼비아대 경영대학원 명예학장은 “(코로나19를) 전쟁에 빗대는 것은 정확한 비유”라며 “우리는 외적이 아닌 바이러스와 전쟁 중이고 지출 수준은 문제가 아니다”고 말했다.

다만 2차 대선 이후 글로벌 경제가 빠르게 성장 모멘텀을 되찾은 것과 달리 최근 세계 경제의 회복 가능성은 매우 낮다.WSJ는 인구구조와 기술, 느려진 성장속도 등을 이유로 코로나19와 사투 중인 이번에는 경제가 빠르게 반등하는 일은 일어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실제 최근 미국, 영국, 독일의 성장률은 연 2% 안팎에 불과하고, 일본과 프랑스는 1%에도 미치지 못한다. 경제 성장을 뒷받침했던 인구 증가율과 노동력도 감소세다. 심지어 인플레이션 상황도 70여년 전과는 정반대다.

WSJ는 “세계대전 후 선진국들의 임금과 물가 통제 완화로 인플레이션이 발생해 정부 부채를 낮추는 데 도움을 줬다”면서 “하지만 오늘날에는 막대한 경기부양 지출에도 불구하고 인플레이션이 예상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다만 신문은 선진국들이 과거보다 훨씬 높아진 정부 부채의 시대를 ‘뉴노멀’로 받아들일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각 중앙은행이 장기금리를 낮추고 성장률을 제고하기 위해 막대한 양의 국채를 사들이고 있어 해당국 정부가 실질적으로 민간에 진 빚은 그렇게까지 큰 부담은 아니라는 평가다.

WSJ에 따르면 미 국채 26조달러 중 4조달러 이상을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보유 중이고, 일본은 11조달러의채무 중 4조달러 이상을 중앙은행이 보유 중이다. 특히 오랜 기간에 걸쳐 부채가 늘어난 일본의 경우에는 정부 부채가 GDP의 200%를 훌쩍 넘는데도 별다른 재정위기를 일으키지 않았다고 WSJ은 전했다.

balm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