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itM] 美 초대형 캘리포니아 산불, 마른 번개 예보에 확산 우려…서울 6배 태워
미국 캘리포니아주 중·북부를 휩쓸고 있는 초대형 산불이 마른 번개 등 현지 날씨 때문에 더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주 중·북부를 휩쓸고 있는 초대형 산불이 마른 번개 등 현지 날씨 때문에 더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23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미 국립기상청(NWS)은 ‘마른 뇌우(dry thunderstorm)’와 강한 바람이 추가로 산불을 일으킬 수 있다고 예보했다.

마른 뇌우란 지상에는 비가 거의 또는 전혀 내리지 않고 천둥·번개만 치는 현상을 말한다. 현재 캘리포니아에는 이미 번개 때문에 발생한 20여개 산불이 동시에 진행돼 현재까지 3702㎢의 산림을 태웠다. 이는 서울 면적 605㎢의 6배에 달한다. 이재민도 11만9000여명에 달한다.

이 중 가장 큰 산불 2개는 캘리포니아 역사상 2위, 3위 규모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타임스)는 앞으로 며칠 동안 마른 뇌우와 거센 바람이 이들 산불의 규모를 더 키울 것으로 관측된다고 보도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전날 트위터에 “당신이 기후변화를 믿지 않는다면 캘리포니아로 오라”는 글과 함께 산불 때문에 발생한 거대한 검은 연기가 포착된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역대급 규모의 이번 산불 진화에 가용 인력을 총동원했다. 캘리포니아주 소방국(캘파이어)은 1만3700명의 소방관을 투입해 밤낮없이 진화 작업 중이지만, 진화율은 10%대에 그치고 있다.

이에 주방위군과 미군도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고 LA타임스가 전했다. 주방위군은 산불 대응을 위해 헬기와 병력을 제공할 예정이고, 미군은 C-130 수송기를 보냈다고 캘파이어가 밝혔다.

특히 이번 산불은 세계적인 와인 산지인 나파와 소노마 일대를 강타해 피해가 우려된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