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필승코리아 펀드’ 1년만에 수익률 56%
NH아문디 ‘소부장 확대’ 성과
NH-Amundi (이하 NH아문디) 자산운용이 지난해 출시한 필승코리아 펀드가 1년 새 56%의 수익률을 올리며 소재·부품·장비 종목의 국산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NH아문디는 10일 필승코리아 주식형 펀드 설정액이 1230억원(순자산금액 1920억원)이며, 설정 후 수익률은 56.12%(8월10일 현재 모펀드 기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14일 펀드 출시 이후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의 상승률은 22.11%이다.

이 펀드는 일본의 무역규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부·장 업종 중 국산화로 시장점유율 확대가 예상되는 기업들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국내 대표기업들에 주로 투자하는 국내 주식형 펀드다.

필승코리아 펀드는 출시 3개월 만에 설정액 1000억원을 돌파했고, 펀드 수익률 호조에 따른 차익실현성 환매를 감안하면 출시 이후 누적 판매액은 약 4000억원에 이른다.

NH아문디 관계자는 “변동성이 높은 시장상황에 따라 종목 비중을 조절해 변화에 발빠르게 대응한 것이 성과 실현에 기여했다”며 “반도체 소재·부품, 친환경차 부품, IT 소재·부품·장비 업종에서 대부분 양호한 성과를 거뒀고, 투자종목 중 일부는 300%이상의 기업가치 상승이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7월말 기준 필승코리아 펀드는 10일 현재 총 68개 종목에 투자하고 있다. 투자종목의 절반 이상인 36개 종목이 소·부·장 기업이다. 투자 비중으로는 약 41%에 달한다. 나머지 32개 기업 또한 소·부·장 밸류체인 내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대형 종목들로 꼽힌다. 업종별로는 IT하드웨어(32%), 반도체(28%), 소프트웨어(8%), 소재(8%), 디스플레이(8%) 등에 투자하고 있다.

특히 고객들의 투자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운용보수를 0.5%로 낮췄으며, 운용보수의 50%를 기금으로 적립해 관련 대학 및 연구소 장학금 등으로 활용한다. 판매보수 역시 다른 공모 주식형펀드보다 낮게 책정했다.

필승코리아 펀드는 지난해 8월 소부장 투자펀드로 출시된 이후, 문재인 대통령이 가입하면서 ‘애국펀드’로 알려진 바 있다. 이태형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