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이낙연, 종로에서 황교안과 일전 피하지 않는다
당에서 출마 원한다면 적극 나설 것
비례위성정당 창당에는 반대 입장 명확히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당 복귀를 눈 앞에 둔 이낙연 총리가 내년 4월 총선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정면 대결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공개적으로 밝혔다.

이 총리는 26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이낙연 대 황교안’ 정면 대결과 관련한 질문에 “당에서 저에게 제안하면 기꺼이 수용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차기 대선 예고편’으로 유력한 총선 시나리오이자 가장 뜨거운 주목거리로 떠오른 정치 1번지 종로에서의 맞대결 대진표도 기꺼이 받아들이겠다는 의지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 집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갖고 내년 총선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빅매치'가 이뤄질 가능성과 관련해 "당에서 그것을 저에게 제안하면 기꺼이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연합]

이 총리는 “편한 길로 가고 싶은 마음은 없다”며 “당에서 뭔가 제안이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너무 늦지 않게 정리가 되길 바랄 뿐”이라고 여권에서 나오고 있는 총선 역활론에 적극 호응했다. 다만 “당과 상의한 적은 아직 없다. 당도 여러 고민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상황에 따라 종로에 출마하는 방법 뿐 아니라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전국 선거 지원에 나서는 등의 또 다른 가능성을 열어 놓은 것으로 풀이된다.

차기 대권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 총리는 대선 도전 의향과 관련한 질문에 “때 이른 질문”이라며 “지금은 총리를 잘 마치고, 소속 정당 총선에 어떻게 기여할까만 생각하고 있다”고 확답을 피했다.

진보와 보수가 여야로 나뉘어 극한 대결을 거듭하고 있는 정치 상황에 대한 안타까움도 숨기지 않았다. 이 총리는 “정치 집단이 골수 지지층만 너무 바라보면 정치도 가파른 대치를 피하지 못하고 대결만 극대화 한다”며 “국가에 해악을 끼칠 뿐 아니라, 결국 자기 세력 확산에도 보탬이 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선거법 개정을 주도한 민주당의 골칫거리인 한국당의 비례위성정당 창당과 관련해서는 “큰 정당으로 어울리지 않는다”며 “조금 더 의젓하게 하는 것이 국민 신뢰를 얻는데 더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반대 의사를 표했다. 민주당 역시 위성정당 창당을 고심하고 있는 가운데, 여권의 선거 지도자급에서 처음으로 강한 반대 의사를 표현한 것이다.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