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m 뱀과 사투…아내 구한 용감한 印尼남편
인도네시아의 한 남성이 6m 뱀으로부터 온몸이 칭칭 감긴 아내를 구한 무용담을 트리뷴 뉴스 등 현지 매체가 30일 보도했다. [트리뷴뉴스 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6m 크기 뱀에 몸이 칭칭 휘감긴 아내의 목숨을 구한 인도네시아의 한 남성이 화제다.

30일 트리뷴뉴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께 수마트라 섬 아체 주 랑사 주민 수프리아디(40)는 고무나무에서 수액을 채취하다 근처 10여m 떨어진 논에서 일하는 아내의 비명을 듣고 달려갔다.

남편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아내 자밀라(36)는 무려 6m 크기의 뱀에 온몸이 휘감긴 상태였다. 스프리아디는 손에 쥐고 있던 고무 채취용 칼(마체테)을 휘둘러 뱀의 머리를 잘라내 아내의 목숨을 구했다.

자밀라는 “처음에는 근처에 통나무가 있는 줄 알았다”며 “갑자기 거대한 뱀이 내 다리부터 온몸을 휘감았다”고 말했다.

남편은 부상을 입은 아내를 오토바이에 태워 병원으로 데려갔고,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현지 누리꾼들은 ‘아내를 구한 용감한 남편’이라며 사진과 글을 SNS을 통해 퍼 나르면서 이 남성은 일약 유명인사가 됐다.

yi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