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 주민들도 호의적 반응…“문 대통령 맵짜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014년 탈북해 BJ로 활동하고 있는 한송이 씨가 남북 정상회담 이후 북한 주민들의 반응을 전해 눈길을 끈다.

지난 10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한 씨는 “북한에서 항상 남조선을 ‘주적’이라고 사상교육 사업을 했는데, 이번에 남북 정상회담이 이뤄지고 나자마자 ‘한민족’으로 강연 자료가 바뀌었다더라. ‘주적’과 ‘남조선 괴뢰도당’이라는 말이 없어졌다더라”라고 북한의 상황을 전했다.
사진제공=한국공동사진기자단

한 씨는 북한 주민들이 느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생각도 전하며 “굉장히 소탈하고 털털한 이미지, 카리스마도 없지 않아 있고 가장 중요한 건 ‘맵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북한에서 ‘맵짜다’는 카리스마가 있으면서도 멋있고 매력 있다는 뜻으로 말한다고 한 씨는 설명했다.

또 한 씨는 “북한 주민들이 (문 대통령을 보고) ‘남남북녀가 실감 나지 않냐’라는 말을 했다더라. 제가 그 말을 듣고 웃으면서 ‘이런 말 하다 걸리면 잡혀가지 않냐’고 물었더니 ‘호랑이 담배 피울 때 소리 하지 말아라. 괜찮다’고 했다”고 전했다.

북한 주민들이 남북 정상회담 중 가장 인상적으로 꼽는 장면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만나 악수를 한 장면인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