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리우올림픽] 레슬링 안한봉 감독, 거친 항의 이유로 징계 “경기장 못 앉는다”
[헤럴드경제] 한국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안한봉 감독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남은 기간 경기장을 지킬 수 없게 됐다.

안 감독은 14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 올림픽파크 카리오나 2경기장에서 열린 레슬링 남자 그레코로만형 75kg급 16강전에서 김현우가 로만 블라소프(러시아)에 5-7로 아쉽게 패하자 심판에 거칠게 항의해 레드 카드를 받았다.

경기 종료 3초를 남기고 김현우의 가로들기가 4점이 아닌 2점으로 판정되자, 매트 위에 올라가 심판에게 따졌다는 이유에서다.


선수단 법률담당을 맡은 제프리 존스 국제변호사는 “안 감독이 경기 중 매트 위에 올라왔는데, 그것은 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심판위원장으로부터 올림픽 기간경기장에 앉지 못하는 징계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안 감독과 함께 매트 위에 올라왔던 박치호 코치도 같은 징계를 받아 자유형 박장순 감독이 그레코로만형 경기에도 코치석을 대신 지키게 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