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런던金 김현우, 판정논란…뜬금없는 상대 1점 추가
[헤럴드경제]‘런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현우(28·삼성생명)의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이 좌절됐다.

‘맞수’ 로만 블라소프(러시아)와 붙은 경기에서 판정논란으로 얼룩지며 통한의 패배를 받아들여야 했다.

김현우는 14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 올림픽파크 카리오나 2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레슬링 남자 그레코로만형 75kg급 16강전에서 라이벌인 러시아 로만 블라소프에 6-7로 아쉽게 졌다.

지난해 세계선수권 우승자인 블라소프는 김현우와 금메달을 놓고 격돌할 것으로 예상한 맞수다.

예선 1라운드를 부전승으로 통과한 김현우는 1회전 1분 30초 만에 업어치기로 먼저 2점을 뽑으며 앞서갔다.

그러나 1분 뒤 상대에 파테르를 내준 뒤 옆굴리기에 이어 들어던지기를 허용하며 한꺼번에 6점을 빼앗겼다.

김현우는 2회전 들어 반전을 노렸다.

57초만에 파테르를 얻었으나, 점수로 연결하지 못했다. 1점을 얻는 데 그쳤다.

김현우는 3-6으로 패색이 짙던 경기 종료 5초 전 들어던지기로 4점을 뽑으며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는 듯했다.

그러나 심판이 2점만을 인정했다.

안한봉 감독은 즉시 비디오 분석(챌린지)을 요청했다.

심판진은 김현우의 기술을 4점이 아닌 3점으로 인정했고, 안 감독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블라소프에 1점을 줬다.

김현우는 4분30초가 지난 시점에서 패시브를 얻었다. 그러나 득점으로는 이어지지 않았다.

기회는 주어졌다. 경기 종료 30초를 남겨두고 한 점을 얻고 패시브를 얻었다. 이후 김현우는 블라소프를 들어올려 4점짜리 기술인 가로들기를 성공시켰다.

논란의 장면이 연출됐다. 주심은 2점을 인정했다. 코치진은 격렬히 항의하며 비디오 판독을 신청했다. 그 결과 심판진도 2점을 줬다. 안한봉 그레코로만형 감독은 눈물까지 흘리며 항의했지만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이에 결국 6-7로 무릎을 꿇었다.

결국 김현우는 블라소프가 왜 1점을 얻었는지 영문도 모른 채 패배를 받아들여야 하는 상황으로 경기를 마쳤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