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리우올림픽] 김현우, 16강서 라이벌에 아쉬운 패배
[헤럴드경제] 김현우(28·삼성생명)의 올림픽 2회 금메달 도전이 물거품됐다.

김현우는 14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 올림픽파크 카리오나 2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레슬링 남자 그레코로만형 75kg급 16강전에서 라이벌인 러시아 로만 블라소프에 6-7로 아쉽게 졌다.

지난해 세계선수권 우승자인 블라소프는 김현우와 금메달을 놓고 격돌할 것으로예상한 맞수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