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국 0-1 온두라스]이영표, 침대축구에 “전세계적인 전파낭비”
 [헤럴드경제]리우올림픽서 한국의 4강행을 저지한 온두라스의 도넘은 침대축구에 쓴소리를 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의 미네이랑 주경기장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남자 축구 8강전서 후반 14분 알베르스 엘리스에 뼈아픈 결승골을 내줘 온두라스에 0-1로 졌다.

이로써 한국은 4강 진출에 실패, 2012 런던올림픽에 이어 2회 연속 올림픽 메달 도전이 물거품이 됐다.
13일 오후(현지시간) 2016년 리우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 한국-온두라스전이 열린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온두라스 선수가 그라운드에 드러눕고 있다./2016.8.13 벨루오리존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온두라스는 후반 선제골을 넣은 이후 스치기만 해도 픽픽 쓰러지면서 상식 이하의 침대축구를 이어갔다.

그러자 이영표 KBS 해설위원은 “침대축구를 뭐라고 할 수는 없다. 한국이 선제골을 내주지 않았다면 상대가 침대축구를 할 수 없었을 것이다”라며 결정적 슛 찬스를 날려 침대축구를 야기한 한국 선수들을 질타했다.

하지만 후반 종료직전까지 그라운드에 쓰러져 한참동안 일어나지 않자 이영표 위원은 “이 모습이 세계적으로 중계가 된다. 저런 장면을 보여주는 건 정말 세계적인 전파 낭비”라며 꼬집었다.

onli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