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日 네티즌, 한국 4강 실패에 반응이 “한국은 원래…”
[헤럴드경제]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이 온두라스에 패해 4강 진출이 좌절됐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의 미네이랑 주경기장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남자 축구 8강전서 후반 14분 알베르스 엘리스에 뼈아픈 결승골을 내줘 온두라스에 0-1로 졌다.

이로써 한국은 4강 진출에 실패, 2012 런던올림픽에 이어 2회 연속 올림픽 메달 도전이 물거품이 됐다.
13일 오후(현지시간) 2016리우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 열린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한국이 온두라스에 1:0으로 석패했다. 한국선수들이 경기가 끝난 후 아쉬워하고 있다. /2016.8.13 벨루오리존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G
13일 오후(현지시간) 2016리우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 열린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한국이 온두라스에 1:0으로 석패했다. 한국선수들이 경기가 끝난 후 아쉬워하고 있다. /2016.8.13 벨루오리존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G

일본 스포츠지 닛칸스포츠는 ‘한국 패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후반 15분 온두라스가 자기 진영에서 한국의 공을 뺏은 후 결승골을 터뜨렸다”고 전했다.

매체는 독일과 나이지리아, 브라질과 온두라스의 4강 대진이 확정됐다고도 전했다.

이에 대해 일본 네티즌들은 댓글을 통해 “참으로 시원한 소식이다” “한국은 원래 일본보다 성적이 앞서면 오케이인 나라이니까” “병역이 기다리고 있다” “온두라스 잘했다” “앗, 아시아 최강이 졌어?” 등 다소 비아냥대는 반응을 보였다. 이밖에 “아시아 축구의 한계다” “4강에 오른 나이지리아가 역시 올림픽에 강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본은 이번 올림픽서 조별예선 통과에 실패했다.

한편 올림픽 4강 진출에 실패한 신태용호는 상파울루와 독일 프랑크푸르트를 거쳐 오는 17일 오전 11시 LH712편으로 귀국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