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리우올림픽] 4강 진출 실패 한국축구 대표팀 17일 귀국
[헤럴드경제] 2016 리우 올림픽 4강 진출에 실패한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17일(한국시간) 귀국한다.

대한축구협회는 14일 “대표팀은 8강 경기가 열린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에서 하루를 보내고 다음날 (한국시간 14일 밤) 이동길에 오른다”고 밝혔다.

대표팀 선수들은 상파울루와 독일 프랑크푸르트를 거쳐 17일 오전 11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다.
한국축구대표가 14일(한국시간) 2016년 리우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 온두라스전이 열린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패한뒤 선수들이 무거운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나서고 있다. 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유럽과 일본, 중국에서 뛰는 선수들의 항공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조별리그에서 2승1무 조1위로 8강에 진출했지만 8강전에서 온두라스에 0대 1로 패해 4강 진출에 실패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