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겨운 이혼소송, 불과 세달전 “아내 사랑한다”
[헤럴드경제]정겨운 이혼 소송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는 가운데, 최근까지 달달해보였던 그의 모습이 새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배우 정겨운(34)의 소속사 판타지오 측은 “정겨운이 이혼 소송 중인 것은 맞다. 구체적인 상황에 대해서는 배우의 사생활이라 잘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이같은 이혼 소송과 관련해 불과 지난해 연말, 아내에게 사랑을 표현했던 그의 수상소감이 회자되고 있다. 


지난 12월 정겨운은 ‘MBC 2015 방송연예대상’에서 ‘진짜 사나이’를 통해 버라이어티 부문 남자 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당시 그는 “올해 초 ‘진짜 사나이’를 안할 뻔 했다. 김민정 PD님이 하자고 해 감사했다. 하길 잘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정겨운은 “마지막으로 항상 날 강하게 만들어 주는 아내에게 사랑한다고 전하고 싶다”며 수상소감을 마쳤다.

한편 정겨운은 지난 22일 서울가정법원에 아내 서모(35)씨를 상대로 이혼 청구 소송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2014년 5월 1일 3년간의 교제 끝에 웨딩마치를 울렸으며 슬하에 자녀는 없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