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세돌 vs 알파고 제2국] 이세돌 판세 유리…알파고, 흑 잡을때 중대허점 노출
-송태곤 9단 “알파고, 흑에는 익숙지 않은 듯“
-알파고 화점에 첫점…중반전을 향해 치달아
-알파고 변칙의 수도 많이 내놔 시선집중


[헤럴드경제=김영상 기자] 이세돌 9단과 인공지능 알파고의 ‘세기의 바둑대결’ 2국이 중반으로 치닫고 있다.

현재 이세돌 9단이 유리한 국면이다. 1국에서 패배를 당한 충격을 딛고 이 9단은 신중한 수로 일관하고 있다.

이세돌과 알파고 대국 이미지.

주목되는 것은 알파고가 독특한 수를 들고 나왔다는 점. 프로기사라면 절대 두지 않을 수가 많았다. 하지만 1국에서 기발한 102번째 승부수를 던진 바 있어 그 의도와 결과가 주목된다.

이런 가운데 알파고가 흑을 잡을때는 허점이 있는 것 같다는 분석이 나왔다.

송태곤 9단은 해설을 통해 “현재 대국은 이세돌 9단이 유리하다”며 “단지 알파고가 인공지능이라 어떻게 할지 몰라 그렇게 말할 순 없지만, 프로기사들의 대국이었다면 흑이 더이상 어찌해볼 수 있는 곳은 없다고 할 수 있다”고 했다. 2국은 이세돌 9단 승리가 확실해 보인다는 것이다.

송 9단은 “알파고가 흑을 쥐었을때 허점이 있는 것 아닌가 한다”며 “어제의 대국에선 알파고가 백을 잡았기에 이세돌 9단의 수에 따라 대응하면 됐지만, 오늘은 주도권을 의식해 착점해야 하는데 그런 점은 허점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상대방이 두는 수에 따라 대응의 수는 완벽하지만, 주도권 장악을 위해 선점의 수를 둬야 하는데는 학습이 덜 된 것 같다는 의미다. 보통 프로바둑에서 흑을 쥐게 되면 자신의 스타일대로 바둑 흐름을 펼칠 수 있다. 그래서 덤이라는 게 생겼고, 이번 대국의 경우 흑을 잡으면 중국식대로 7.5집의 덤을 부담해야 한다.

특히 30여수가 진행됐을때 알파고는 우변에서 기대기 수법의 수를 놨다. 일종의 변칙수였다. 생각하지도 말고 당연히 밀어야할 수순이지만, 이세돌은 다음 한수를 10여분 이상 고민했다.

김성룡 프로기사는 해설을 통해 “프로기사 중 (알파고가 내놓은 수)저 수를 둘 사람은 없다”며 “내 기억으로 저 수를 두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했다. 변칙수라는 뜻이다.

흥미로운 것은 흑을 쥔 알파고는 중국 포석을 들고 나왔다는 점. 백을 집은 이세돌은 초반엔 알파고가 둔 화점에 따라 두듯 하기도 했다.

제2국은 9일 1국에서 패배를 한 이세돌 9단이 배수진을 치고 임하는 대국이다. 알파고의 위력을 확인했기에 2국에서도 지면 5번기 최종 승부에서 패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이 9단의 각오가 새로울 수 밖에 없다.

그런 점에서 이세돌 9단의 중압감이 엄청날 것으로 짐작되지만,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10일 진행된 2국에서 이세돌 9단의 표정은 첫 대국보다 오히려 밝아 보였다. 첫날엔 기계와의 세기의 대결이라는부담과 낯선 대국환경에서오는 압박감이 컸지만, 패배 이후 인정할 것은 인정하면서 자신 스타일대로 두겠다는 생각을 가진 후 표정이 밝아진 것으로 보인다.

이 9단의 착점과 대응점을 보면 평정심을 되찾고 냉정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보통 프로세계에선 상대방의 능력을 인정하게 되면, 오히려 투지가 생기는 일이 잦다. 이세돌은 그런 스타일 중 하나다.

이만수 프로는 “어제 대국에서 102번째의 알파고 수는 알파고가 프로 중에서도 최정상급임을 말해준 것”이라며 “현재까지 알려진바로는 기계는 유불리를 판단하지만 변화를 꾀하지는 못한다고 했는데, 알파고는 필요하면 승부수를 날릴 수 있음을 증명한 것”이라고 했다. 알파고의 대국판 변화를 꾀하는 창조성에도 높은 점수를 준 것이다.

앞서 초반 흑을 잡은 알파고는 첫수를 역시 화점을 택했다. 알파고가 중국식 기보를 바탕으로 바둑을 두는 스타일임을 재확인했다.

우하에서 집을 확보한 이 9단은 좌하에서도 작지 않은 집을 지을 수 있었으나, 실리를 포기하고 두터움을 택해 눈길을 끌었다. 초반 접전에서 알파고는 우하단에서 들여다보는 한수를 뒀는데, 이는 아마추어를 상대할때 쓰는 수법으로, 알파고의 의도가 무엇이었는지 관심 대상이다.

김성룡 프로는 해설을 통해 “알파고의 비틀기가 오늘은 눈에 띈다”며 “이세돌 9단 역시 변화를 꾀하면서 두터움으로 승부하고 있다”고 풀이했다.

이 세기의 이벤트 2국은 텔레비전이나 유투브 동영상에도 실시간 중계되면서 전세계인의 시선을 끌고 있다.

알파고는 1국에서 세계 바둑최강자 이세돌을 누르면서 세계를 경악케 했다.

ys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