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피플앤데이터]복귀 100여일만에 M&A 2건… 최태원 회장의 광폭행보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돌아온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선택한 두번째 인수ㆍ합병(M&A) 주인공은 OCI머티리얼즈였다. 이달 초 CJ헬로비전 인수 이후 관심을 모았던 최 회장의 M&A 행보는 SK의 ‘5대 핵심 성장 사업’ 강화에 방점이 찍혀있다.

SK㈜ 홀딩스는 23일 이사회를 열고 OCI가 보유한 OCI머티리얼즈 지분 49.1%를 4816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반도체용 특수가스 제조사인 OCI머티리얼즈의 인수로 SK는 SK하이닉스와 시너지를 내며 한층 더 반도체 소재 부문 경쟁력이 커질 전망이다.



최 회장은 지난 8월 출소 후 그야말로 광폭행보를 보이고 있다. 2년 7개월간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인 그는 복귀 열흘만인 8월 25일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의 M14 생산라인 준공식에 참석해 46조원 규모의 반도체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이달 초에는 1조원 규모의 CJ헬로비전 인수도 결정했으며, 벌써 해외 출장만도 세차례나 다녀왔다.

모두 최 회장의 복귀 후 100일도 되지않아 일어난 일이다. 지난해 업황 부진과 신성장동력 부재로 사상최악의 실적을 기록하며 그룹 총수의 빈자리가 더욱 크게 느껴졌던 SK는 올들어 분위기가 180도 달라졌다.

SK는 무엇보다 5대 핵심 성장 사업의 경쟁력 높이기에 주력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케이블TV 1위 사업자 CJ헬로비전을 통해 종합 미디어 그룹으로 탈바꿈할 준비를 하고 있다. SK텔레콤은 CJ헬로비전 지분 취득 후 종속회사인 SK브로드밴드와 합병해 차세대 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로서 기반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또 SK㈜는 최근 원료 의약품 생산∙판매 회사인 SK 바이오텍의 700억원 증설 투자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미래사업확보에 적극 나서면서 M&A 큰손으로 주목받고 있지만, 전국의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직접 방문하는 최 회장의 세심한 행보도 눈길을 끈다. 특히 최 회장은 삼성, LG 등 다른 경쟁 그룹사가 지원하는 전국의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잇따라 방문하고 있는데, 그룹 총수가 다른 그룹 사업장을 방문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그만큼 창조경제에 대해 관심이 높은 최 회장은 벤처와 창업 투자 지원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달 열린 SK그룹 CEO세미나에서 최 회장이 꺼낸 화두 역시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기 위한 ‘파괴적 혁신‘이다. 대기업들의 사업재편 바람이 거센 가운데 최 회장이 다음에는 어떤 혁신카드를 꺼내들지 주목된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