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유승민, 3일 취임 후 첫 여야 원내대표 주례회동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새누리당 유승민 신임 원내대표는 3일 오전 국회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와 주례회동을 갖는다. 원내대표 취임 이후 첫 야당과 정국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되는 셈이다.

여야 원내대표는 2일 오후 유 원내대표가 취임 인사차 새정치연합 원내대표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20여분간의 회동 끝에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참석자들이 전했다.

유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원내수석의 배석 여부에 대해 “오후 중에 원 정책위의장과 논의해보고 가능하면 내일 주례회동에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오른쪽)가 2일 오후 인사차 원내대표실을 찾은 유승민 새누리당 신임원내대표를 반갑게 맞이하며 인사를 하고 있다.이길동기자.gdlee@heraldcorp.com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오른쪽)가 2일 오후 인사차 원내대표실을 찾은 유승민 새누리당 신임원내대표를 반갑게 맞이하며 인사를 하고 있다.이길동기자.gdlee@heraldcorp.com

이 자리에는 새누리당 원유철 신임 정책위의장과 새정치연합 백재현 정책위의장, 안규백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배석했다.

여야 원내대표 간 첫 주례회동에서는 앞서 이완구 전 원내대표 체제에서 2월 국회 처리 추진키로 합의한 ‘김영란법’과 ‘서비스산업발전법’ 등 각종 민생경제 법안 대해 중점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또 오는 9∼10일 열리는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증인채택 여부를 둘러싸고 난항이 계속되는 자원외교 국정조사 문제 등도 논의 테이블에 오를 전망이다.

한편, 이날 유 원내대표는 2월 국회 개원식 직후 새정치연합 문희상 비대위원장 방에도 찾아가 취임 인사를 했다.

이 자리에서 문 위원장은 “우리가 상생의 정치를 하려고 하면 딱 맞는 분들이 된 것 같다. 우리 국회가 운이 따르는 것 같다”며 덕담을 건넸고, 유 원내대표도 “새정치연합의 2ㆍ8전당대회가 성공적으로 치러지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igiza7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