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신흥시장 투자축소”…골드만삭스의 경고
“향후 10년간 고전할수도”
미국의 테이퍼링(Tapering) 실시 이후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신흥국 경제가 향후 10년까지 고전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최근 ‘이머징마켓: 썰물 빠지듯이(Emerging Markets: As the Tide Goes Out)’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이머징마켓의 향후 5~10년간 수익률이 시장 대비 크게 밑돌고, 변동성이 높아질 것이라며 투자 비중을 대폭 축소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보고서는 지난 2003~2007년 특수한 경제상황 하에 나타났던 신흥국의 경제성장이 다시 나타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성장 개선을 위해 필요한 정치, 경제개혁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신흥국의 저가매력에도 불구하고 투자 비중은 전체 포트폴리오의 6~9% 정도로 위험노출은 3분의 1 수준으로 줄이는 것이 추천된다.

특히 보고서는 중국, 브라질, 러시아 등의 국가에서 공통적으로 정부의 과도한 경제 참여를 문제로 지적했다. 중국의 경우 ▷심각한 불균형성장 ▷ 취약해지는 인구 지형 ▷자본 배분의 왜곡으로 인한 금융 압박 ▷인구 건전성을 위험에 빠뜨리는 인구 증가 ▷교육과 사회서비스 접근을 방해하는 호구제 등이 5대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오연주 기자/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