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황우여 “개성공단 급수·송전 인도적 차원서 계속돼야 ”
北 잔류인원 7인 협상 가속도
개성공단 폐쇄의 마지막 조치로 여겨지는 단전ㆍ단수 논란과 관련,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급수와 송전은 인도적 차원에서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개성공단의 기업활동이 사실상 끝났지만 그곳의 물과 전기는 개성 주민들도 사용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필수인력의 개성공단 왕래는 꼭 필요하다”면서 “북한은 사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대화 자리에 반드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개성공단에 남아 있는 우리 측 관리인원 7명이 1일에도 귀환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홍양호 개성공단관리위원장을 비롯해 개성공단에 남아 있는 마지막 우리 측 인원들은 북한 근로자들의 3월분 임금 및 세금 정산 문제 등을 놓고 북측과 협상을 벌이고 있다. 이와 관련, 정부 당국자는 “미지급 임금 등 북한이 요구하는 액수 문제와 우리가 요구하는 완제품 및 원부자재 반출 문제가 주요 쟁점”이라면서“이견이 완전히 좁혀지지는 않고 있다”고 말했다.

백웅기 기자/kgung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