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9월 경상수지 60.7억달러 흑자..8개월째 흑자 행진
[헤럴드경제=하남현 기자]지난달 우리나라의 경상수지 흑자가 큰 폭으로 늘었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9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 9월 경상수지는 60억7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전월 25억달러 흑자에 비해 35억7000만달러 흑자 폭이 늘어난 수치다.

경상수지는 8개월째 흑자 행진을 보였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경상수지 흑자는 284억6000만달러로 한국은행의 연간 전망치 340억달러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수출은 석유제품이 증가세로 전환하고 승용차의 감소세가 약화하며 8월 429억달러에서 지난달 477억2000만달러로 늘었다. 이는 지난해 7월(485억6000만달러) 이후 14개월 만에 최대다. 전년동기대비로는 1.1% 확대됐다.

수입은 전월 403억8000만달러에서 9월 420억7000만달러로 늘었다. 그러나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서는 6.7% 줄었다.

이에 따라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8월 25억1000만달러에서 9월 56억4000만달러로 늘어나 경상수지 흑자 확대를 이끌었다.

서비스수지는 3억2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해 지난 8월 반년 만에 적자(-2억6000만달러)에서 반등했다. 여행수지 적자폭이 전월 8억달러에서 4억8000만달러로 개선된 영향이 컸다.

금융계정의 순유출 규모는 8월 6억1000만달러에서 9월 52억달러로 크게 확대했다. 국외투자의 증가로 직접투자의 유출초는 16억1000만달러에서 23억8000만달러로 늘었다.

외국인 채권투자가 순유입으로 전환하며 증권투자의 유입초 규모는 5억8000만달러에서 26억7000만달러로 커졌다. 파생금융상품 역시 유입초 규모가 7000만달러에서 3억6000만달러로 증가했다.

airins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