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7월 기업 체감경기, 39개월래 최저 수준으로 급랭
[헤럴드경제=하남현 기자] 유럽 재정위기 여파가 길어지면서 국내 기업들의 체감경기도 꽁꽁 얼어붙고 있다. 기업들이 느끼는 체감경기를 의미하는 기업경기실사지수(BSI)가 금융위기의 파고 한복판에 있던 2009년 수준으로 악화됐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7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에 따르면 이달 제조업의 업황BSI는 71을 기록했다. 금융 위기 때인 2009년 4월(67) 이후 39개월만에 최저치다.

BSI는 100을 넘으면 기업의 경제심리가 과거 평균보다 개선된 것이고 100을 밑돌면 그 반대다.

특히 제조업 중 대기업의 업황BSI는 6월보다 18포인트나 떨어진 70을 나타냈다. 2009년 3월(59)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중소기업 업황BSI는 8포인트 떨어진 72를 기록했다. 

수출기업 업황BSI는 74로 전달보다 14포인트 내려갔다. 내수기업 업황BSI 역시 10포인트 떨어진 70으로 2009년 5월(68) 이후 최저치다.

비제조업의 업황BSI 역시 전월보다 8포인트 떨어진 67로 나타나 2009년 3월 이후 가장 낮았다.

기업의 경제심리가 나빠지며 민간 경제심리 지표도 39개월 만에 최저를 보였다.

7월 경제심리지수(ESI)는 6월보다 4포인트 하락한 92로 2009년 4월(90) 이후 최저다. ESI는 BSI와 CSI를 합성한 것으로 기업과 소비자 모두를 포함한 민간의 체감경기를 종합적으로 보여주는 지표다.

한은 관계자는 “세계 경제 침체가 장기화하고 있어 대외 경기에 많은 영향을 받는 우리나라 특성상 경기 회복에 다소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한은은 이달부터 경제전망 정확도를 높이기 BSI의 조사 방식과 일부 내용을 바꾸기로 하고 표본업체를 기존 2007년 국세청 법인세 신고업체에서 2010년 기준 국세청 법인세 신고업체를 기준으로 변경했다.

airins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