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누리 공천신청 974명..평균 3.98대1
새누리당(옛 한나라당)의 4ㆍ11총선 공천신청에서 현역 의원을 포함한 974명이 접수를 마쳐 평균 3.98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공천신청이 마감됨에 따라 당 공직후보자추천위원회(공천위)는 16일부터 본격적인 공천 심사에 들어간다.

당의 공천 신청접수 마감일인 15일 오후 8시 현재 전국 245개 선거구에 대해 974명이 접수를 마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황영철 대변인이 발표했다.

공천신청 접수가 시작된 지난 6일부터 14일까지 814명에 이른 신청자 접수창구에는 마감일인 이날 160명이 공천을 신청했다.

경쟁률은 새누리당의 전통적 강세 지역인 영남권에서 높은 반면 불모지인 호남권에서 저조하게 나타났다.

대구가 6.58대 1로 가장 높았고 이어 경북이 5.8대 1, 부산이 5.5 대 1, 경남이5.18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서울은 48개 선거구에 207명이 몰려 4.31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으며 △강원 4.13대 1 △울산 4.0대 1 △경기 3.92대 1 △인천 3.67대 1 △대전·충북·제주 각각 3.0대 1 △충남 2.5대 1 △전북 1.45대 1 △전남 1.33대 1을 각각 기록했다. 광주는 0.63 대 1의 경쟁률로 미달됐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