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부부처 중기재정 요구액 연평균 증가율 7.2% … 5년계획의 1.5배
기획재정부는 15일 각 부처의 2012~2016년 중기사업 요구액의 연평균 증가율이 7.2%에 달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수립된 2011~2015년 국가재정운용계획상의 연평균 증가율 4.8%의 1.5배 수준이다. 지난해 정부가 앞으로 5년동안 나랏돈을 이정도 쓰겠다고 밝힌 것에 비해, 각 부처들이 실제 요구하는 액수가 50% 정도 더 많은 상황이다.

정부 부처의 내년도 요구액은 365조3000억원으로 2011~2015년계획보다 23조4000억원 많았다.

2014년엔 30조9000억원, 2015년엔 33조8000억원으로 계획 대비 초과액이갈수록 확대됐다.

기재부는 이날 국토해양부를 시작으로 24일까지 15개 부처와 중기재정 협의회를개최할 예정이다. 협의회는 재정관련 핵심 이슈를 중심으로 각 부처의 중기 투자방향과 적정 투자규모 등을 논의한다.

협의 과정에서 정치권에서 제기된 주요 공약도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재부는 이번 중기재정 협의회의 논의를 바탕으로 2012~2016년 국가재정운용계획을 수립하고 내년도 예산안을 편성할 예정이다.

홍승완 기자/sw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