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방과후 체육활동 참여한 초등생이 학교 적응도 잘한다”
방과후 체육활동이 초등학생의 학교 적응을 돕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사, 교우와의 관계도 체육활동에 참여하지 않은 학생들에 비해 좋으며, 또한 본인에 대한 신체만족도도 높아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서강대학교 교육대학원 체육교육과 이주석(31) 씨의 석사 논문 ‘초등학생의 방과후 체육활동 참여가 신체적 자기개념 및 학교생활 적응에 미치는 영향’에 따르면 방과 후 체육활동을 하는 학생은 그렇지 않은 학생보다 교사ㆍ교우관계, 규칙준수, 행사참여 등 학교생활 적응과 관련된 항목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보였다.

이같은 특성은 성별과 상관 없이 공통적으로 나타났다. 허나 학습자세 항목에서는 근소한 차이로 방과후 체육활동에 참여하지 않는 학생들이 높은 수치를 보였다.

또 자신의 신체에 대한 인식을 나타내는 ‘신체적 자기개념’은 근력, 체지방, 유연성, 신체활동, 건강, 지구력 등 신체적 부분뿐 아니라 스포츠 유능감, 신체만족도 면에서도 방과후 체육활동을 하는 학생들의 수치가 상대적으로 높게 조사됐다.

신체적 자기개념에 있어서는 남학생보다 여학생들에게서 수치가 높게 나타났다. 방과후 체육활동을 통해 신체적 변화를 여학생들이 더 크게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방과후 체육활동에 참여한 기간이 오래될 수록 ‘외모’에서 신체적 자기개념이 높게 나타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연구는 서울 종로구 소재 A초등학교 5, 6학년 남녀학생 352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조사대상 중 145명(41.2%)은 방과후 체육활동에 참여하고 207명(58.8%)은 참여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체육활동에 참여한 학생들 중 6개월 미만이 63명(43.4%)으로 가장 많았고 2년 이상은 15명(10.3%)로 가장 적었다. 참여 빈도는 주 1회가 81명(55.9%)으로 가장 많았다.

이씨는 논문에서 “학생들의 신체적, 정서적 능력을 함양하는 데 현재의 정규교과 체육수업으로는 전인적 발달을 기대하기 어려운 만큼 올바른 신체활동지식을 함양하기 위해 방과후 체육활동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수진 기자/sjp1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