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중 FTA 대비 … 정부 예외 농축수산물 선별작업 착수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의 협상개시를 앞두고 정부가 관세 인하 대상에서 제외할 농축수산물 선별작업을 시작했다.

농림수산식품부는 15일 한·중 FTA에 대비해 다음 달 말까지 품목별 전문가 협의회를 연다고 밝혔다. 전문가 의견을 토대로 관세양허 예외 규정을 적용할 농축수산물을 선별하기 위한 것이다.

앞서 지난 14일에는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처음으로 사과·배 전문가 협의회가 개최됐다. 농식품부 통상정책관, 실무자,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등 연구기관 전문가와 사과·배 관련 협회 및 농민단체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해 중국 시장의 사과·배 유통, 소비 현황, 관세, 제도, 중국산 과일 수입 추이, 미국 시장과 차이 등을 논의했다.

오는 17일과 20일은 인천, 제주에서 각각 수산물 및 감귤 전문가 협의회가 열리고, 내달에는 축산 분야 협의회가 열릴 예정이다.

정부는 중국과 교역이 이뤄지는 농축수산물 대부분에 대해 전문가 협의회를 열고, 여기서 얻은 정보와 의견을 바탕으로 중국과의 FTA 협상에 대비한 대응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또 전문가 협의회 이후 농민들이 참여하는 공청회를 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지난 8일 외교통상부가 한·중 FTA 협상 개시 선언을 위한 공식적인 절차에 들어간 바 있다. 오는 24일 공청회 이후 FTA 민간자문회의, FTA 추진위원회 심의, 대외경제장관회의 의결을 거치면 협상 개시 선언을 위한 공식적인 절차가 마무리된다.

민간에서는 양국간 FTA 체결시 농업 분야 피해가 한미 FTA보다 수배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지만, 지역이 넓고 관련 정보가 체계화 되어있지 않은 중국시장의 특성상 품목별로 구체적인 FTA효과나 피해분석은 거의 되지 않은 상황이다.

홍승완 기자/sw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