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강동구, 폐식용유 연료로 청소차 375대 굴렸다
서울 강동구 청소 차량의 연료는 폐식용유를 재활용한 바이오디젤이다. 이 바이오디젤은 강동구가 지난 2008년부터 관내 초ㆍ중ㆍ고등학교에서 폐식용유를 모아 생산한 것으로 총 6000ℓ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동구는 이렇게 재활용한 바이오디젤 연료를 BD20(경유 80% + 바이오디젤 20%)으로 혼합해 구청 청소차량에 사용해 왔다. 80ℓ 청소차 기준으로 375대 분에 해당하는 양이다.

전국 최초로 ‘폐식용유 바이오디젤 사업’을 시작한 강동구는 폐식용유를 모으는 장소로는 정기적으로 수거가 용이할뿐더러 교육 효과도 높은 학교를 먼저 활용했다.

구청에서는 폐식용유 모음병 1만2000개를 학생들에게 나눠주고 학교마다 수거함을 설치해 기름을 모았다. 그렇게 3년 넘게 모은 폐식용유의 양은 총 7200ℓ. 이 폐식용유가 그냥 물로 버려졌다면 144만㎘의 맑은 물을 투입해 정화해야 하는데, 이는 20톤 트럭 7만2000대에 해당한다. 이를 바이오디젤로 재활용함으로써 수질 오염도 크게 줄인 효과를 거뒀다. 수거된 기름은 가공 과정을 거쳐 6000ℓ의 바이오디젤 연료로 재탄생했으며, 이를 BD20으로 만들어 청소차 운행에 이용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2010년 3월부터는 바이오디젤 전용 주유소 운영에 들어갔다. 이곳에는 2만ℓ의 바이오디젤을 저장할 수 있다.

강동구는 올해 하반기부터는 모든 초ㆍ중ㆍ고등학교는 물론 급식소, 공공기관 식당 등에서 나오는 폐식용유와 동물성 유지를 수거할 계획이다. 또 폐식용유 수거와 관리를 맡는 사회적기업을 육성해, 지역 일자리를 창출하는 계획도 준비하고 있다.

이해식 구청장은 “골칫덩어리인 폐식용유를 바이오디젤로 재활용함으로써 생활속 환경 지키기를 꾸준히 실천해 왔다”며, “앞으로 대규모 아파트 재건축에 친환경 가이드라인을 적용하고 탄소 줄이기 운동 등을 확대해 서울에서 가장 살기 좋은 친환경 도시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진용 기자>/jycaf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