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매달 마지막 토요일은 전통시장 가는 날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가 2012년 1월부터 12월까지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을 ‘전통시장 가는 날’로 운영한다. 가정경제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에는 서대문구 전 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게 된다.

‘전통시장 가는 날’은 오는 18일에 주민자치국 직원들이 설맞이 이벤트 행사 중인 인왕시장을 방문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운영시간은 17시부터 20시까지로 업무에 지장이 없도록 일과 시간 이후에 방문하게 된다.

특히 직원들에게 지급되는 선택적 복지 포인트를 이용해 전통시장 온누리 상품권을 구매해 장보기에 이용하게 함으로써 좀 더 실효성있는 프로그램이 되도록 했다.

서대문구는 지난 해 10월 이미 ‘전통시장 가는 날’을 시범 운영해 문석진 구청장을 비롯해 직원 50여명이 참여해 250만원 상당의 물품을 구입해 일부를 관내 복지시설에 기부한 바 있다.

이정근 경제발전기획단 과장은 “공무원도 지역주민의 한 사람으로 단순한 전시행정이 아닌 실질적인 지원의 일환으로 준비한 ‘전통시장 가는 날’에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재현 기자>
/madpen@heraldcorp.com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이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을 위로 하고 딸기를 구입하고 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