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돈봉투’ 오리발에 모르쇠 일관…검찰, 강제수사 방안 마련 고심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에 연루된 인물들이 줄줄이 검찰에 불려나오고 있지만 관련성을 부인하고 있어 검찰 수사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고승덕 한나라당 의원에게 현금 300만원을 전달하고 되돌려 받은 인물 지목된 고명진 전 보좌관은 검찰에서 ‘모르쇠’로 일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4년 전 일이라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언론에 말한 고씨는 11일부터 계속된 검찰 조사에서도 태도를 바꾸지 않은 것이다.

또 전당대회 당시 서울지역 30대 당협 사무국장에 50만원씩을 돌리라고 소속 구의원들에게 지시한 의혹을 받고 있는 안병용 한나라당 은평갑 당협위원장도 거듭된 검찰 조사에서 “돈을 전달한 적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이 확보한 서울과 부산지역 38곳 당협 현역 의원 등의 이름과 전화번호가 적힌 문건에 대해서도 “조직관리를 위해 작성한 것”이라며 금품살포 명단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고 의원으로부터 돈을 되돌려 받은 뒤 전화를 건 인물로 알려진 김효재 청와대 정무수석은 아예 “고 의원과 말 한마디 해 본 적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의혹의 최정점에 선 박희태 국회의장 역시 의혹 자체를 부인하며 해외 순방을 이어가고 있다.

사건의 실체에 다가가기 위해 이들의 진술이 무엇보다 중요한 검찰로서는 난감한 상황이다. 특히 고씨 등이 지난 8일 이후 해외에 머물고 있는 박 의장과 여러 차례 통화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증거인멸 및 말 맞추기가 우려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고씨에 대한) 체포영장이 기각되면서 차분히 조사할 시간이 없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검찰은 우선 돈을 받은 고 의원실 여비서와 고씨의 대질을 통해 돈 전달자를 특정할 방침이다. 돈을 전달한 사람이 밝혀지면 이 돈의 출처와 지시한 윗선까지 거꾸로 타고 올라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안씨로부터 돈을 받은 것으로 보이는 구의원들을 불러 조사하는 등 안씨를 압박해 원외 조직에 뿌려진 돈줄을 잡아 나갈 계획이다.

김우영 기자/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