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글로벌 경제위기대책 마련한 수출中企 10%↓
수출중소기업 절반 이상이 최근 불어닥친 금융불안이 글로벌 경기침체로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한 중소기업은 10개 기업 중 1개도 안 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17일 수출중소기업 300여개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에 대한 중소기업 인식ㆍ대응방안 조사’결과에 따르면, “금융위기 수준으로 확대될 것” 이라는 응답이 10.5%, “글로벌 경기침체로 확대될 것”이라는 응답이 44.1%로 나왔다. 절반 이상(54.6%)이 최근 금융불안의 글로벌 경기침체 전환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는 것이다.

반면 “단기적 금융불안에 그칠 것”이라는 응답이 45.4%로 조사됐다.

금융불안의 원인으로 “미국의 과다한 재정적자와 신용등급하락” (52.4%)을 가장 많이 꼽았다.

또 금융시장 불안이 우리경제에 가장 크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 “수출감소”(42.2%)와 “내수부진”(27.2%), “일자리감소”(17.9%), “설비투자감소”(12.1%)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이와 관련, 전년대비 하반기 자금수요 전망에 대해 “증가” 응답이 34.8%, “감소” 응답이 25.9%로 나타나, 하반기 수출중소기업들의 자금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현금확보”, “환리스크대비”, “사업다각화” 등 경제위기에 대해 충분한 대응책을 마련한 중소기업은 7.3%에 불과해, 대다수 기업들이 위기확산시 심각한 경영난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른 글로벌 금융불안에 대한 정부대책으로 “중소기업 자금지원 확대”(33.5%), “안정적인 환율수준 유지”(21.4%), “안정적인 금리수준 유지”(19.2%), “충분한 외화유동성 확보”(15.0%) 등을 꼽았다.

이밖에도 금융불안이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중소기업 3곳중 2곳(66.1%)이 “대기업의 동반성장의지가 약화될 것이다”라고 응답했다.



이에 대해 중소기업중앙회 조유현 정책개발본부장은 “이번 금융불안에 대해 정부가 잘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나, 중소기업들이 마련한 대응방안이 다소 부족하여, 자금지원 확대, 환율 및 금리안정 등을 위한 노력이 지속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과거 경제위기 극복에 있어 중소기업이 대기업의 리스크를 상당부분 떠안아 온 경험이 있어, 경제가 어려워질수록 동반성장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태일 기자/killpa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