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수해 등 방재대책 민관합동 TF, 12일 첫 회의
정부가 오는 12일 수해 피해에 대비하는 방재 종합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첫 민관합동 TF 회의를 개최한다.

국무총리실 관계자는 “10일 총리실 내에 실무작업반을 구성하고 12일 첫 회의를 연다. 이날 민관합동 TF의 구체적인 진행방향과 민간 전문가들의 역할 등을 논의하며, TF의 결과물은 11월 초까지 마련할 것”이라고 8일 밝혔다.

TF는 민관이 공동으로 팀장을 맡고 총괄, 방재기준, 시설확충, 대응체계 4개반으로 운영된다. 참여 부처는 행안부와 기재부, 국토부, 환경부, 농식품부, 방재청, 산림청, 서울시, 경기도 등 이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8일 오전 제71차 라디오연설에서 최근 집중적인 폭우로 인한 홍수피해와 관련, “국무총리실 주관으로 민관이 협력하여 분야별 종합대책 마련에 착수했다”며 “방재 관련기관들의 상호협력 체계를 유기적으로 구축하고 기후변화로 인한 방재 시나리오를 다양하게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윤희 기자 @outofmap> wor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