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공직인사 투서ㆍ비방 얼마나 많길래 총리까지~
김황식 국무총리가 5일 공직사회 인사와 관련 “근거 없는 비방이나 투서 등을 철저히 가려내 책임을 물으라”고 지시했다.

김 총리는 이날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소집하고 “공직 인사 때가 되면 인사 대상자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이나 모함, 투서 등 좋지 않은 행태가 아직도 남아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대통령님께서도 ‘공정한 인사를 위해 반드시 바로 잡아야할 풍토’라고 말씀하신 바 있지만 최근 공공기관 인사를 앞두고 이러한 현상이 다시 나타나고 있다”면서 “저 역시 총리실을 통해 점검하고 적발된 사안은 엄중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5월 해병대 인사와 관련한 투서에 대해 국방부 장관이 신속히 그 진원지를 찾아 엄중하게 조치한 사례를 언급하면서 “참고할만한 사례”라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또 자사 제품을 허위ㆍ과장 광고한 일부 식품업체에 대한 공정위의 과징금을 부과와 관련, “서민들의 가계에 주름이 늘고 있는데 대중 식료품을 리뉴얼 제품 등의 명목으로 가격을 과도하게 올려 받는 것은 공정사회 차원에서 바로 잡아야 한다”면서 “관계부처에서는 대중을 상대로 공정하지 못한 영업을 하는 식품업체에 대해서 지속적인 감시와 제재 활동을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이외에도 지난 4월부터 기업ㆍ국민ㆍ대구은행 등이 고등학교 졸업 학력의 직원을 채용한데 대해 “고학력 편향의 우리나라 노동시장 분위기를 감안하면 바람직한 진전이고 노동시장이 선진국형으로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김윤희 기자 @outofmap> wor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