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금융硏,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 4.2%로 상향조정
한국금융연구원은 올해 소비자물가상승률을 당초 전망치보다 1%포인트 올린 4.2%로 상향조정했다.

연구원은 3일 내놓은 ‘2011년 수정 거시경제 전망’에서 올해 물가상승률은 상반기 4.6%, 하반기 3.7%로 연간 4.2%를 기록하겠다고 내다봤다. 지난해 10월 전망치는 연간 3.2%였다.

연구원은 “국제 유가 및 원자재가격, 식품가격 등이 예상보다 크게 상승해 전망치를 올려잡았다”면서 “아울러 글로벌 금융위기로 한동안 억제돼 온 서비스 가격도 경기 정상화 등을 계기로 상승폭을 확대하겠다”고 설명했다.

연간 경제성장률은 4.4%로 지난해 10월 전망치를 유지했다.

연구원은 “상반기 4.0%, 하반기 4.7%로 상저하고(上低下高)의 경기 흐름을 보일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올해 총수출은 신흥시장국을 비롯한 세계 경제 호조에 따라 12.2% 증가, 총수입은 수출 관련 수입수요 등으로 11% 증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모두 지난해 10월 전망치보다 상향 조정한 수치다.

경상수지는 수출이 높은 상승세를 보이겠으나 국제유가 상승 등으로 수입도 늘어 지난해 10월 전망(200억달러)보다 흑자폭이 크게 축소된 120억달러를 내다봤다.

원/달러 환율은 경상수지 흑자 지속, 외국인 증권투자자금 유입, 선진국의 낮은금리 지속 등으로 원화가 절상압력을 받아 전년보다 하락한 연평균 1075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원은 이 같은 전망치를 토대로 “올해 거시경제정책은 물가안정을 최우선 정책과제로 삼을 필요가 있다”며 “물가상승 압력 완화를 크게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임을 고려해 물가안정을 위해서는 추가 금리인상 등 정책적 대응이 불가피하다”고 조언했다.

<오연주 기자 @juhalo13>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