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프랑스 “유럽, 팔레스타인 국가승인 검토중”
프랑스 등 유럽국가들이 팔레스타인에 대한 국가 승인을 검토 중이라며 미국과 이스라엘에 적극적인 중동 평화협상재개를 촉구했다. 제라르 아로 유엔 주재 프랑스 대사는 21일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중동 문제 회담에 참석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아로 대사는 “팔레스타인을 국가로 승인하는 것이 프랑스와 유럽 동료 국가들이 함께 검토하는 선택지 가운데 하나”라며 “이는 중동평화협상을 재개하기 위한 정치적 지평을 창출하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영국 역시 팔레스타인 국가 승인과 관련 모든 선택사항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으며, 국가 승인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서는 이와 관련된 제반 사안을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피터 위티그 유엔 주재 독일대사도 현 시점에서 미국의 강력한 리더십이 요구된다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직접 중동 평화와 관련된 연설에 나서주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유럽국가들의 움직임은 미국이 유엔의 이스라엘 정착촌 규탄 결의안에 거부권을 행사하고 지난 15일로 예정된 중동평화 4자회담을 연기하는 등 평화협상 재개와 관련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와관련 한 유엔 주재 미국 외교관은 수주 안에 오바마 대통령이 중동ㆍ북아프리카 문제와 관련 “더 깊은 이야기를 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수정 기자/ss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