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태블릿시장, 아이패드가 70% 이상...삼성전자는?
지난 해 총 1800만대의 태블릿PC가 판매됐으며, 이중 애플의 아이패드가 8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업체 IDC는 작년 4분기에 1010만대의 태블릿PC가 판매돼 전분기인 3분기의 450만대보다 배 이상 판매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중 애플의 점유율은 73%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분기의 93%에 비해 20%포인트가 낮아졌지만 여전히 시장을 압도할 만한 수준이다

출시 당시 아이패드의 대항마로 주목받았던 삼성전자의 갤럭시 탭은 작년 4분기 애플을 제외한 시장 내 다른 경쟁사들을 제치고 점유율 17%를 기록해 상대적으로 선전했다.

IDC의 소비자기기 담당 부사장인 로렌 로버드는 “태블릿PC는 애플의 아이패드와 경쟁하려는 제품들이 앞다퉈 소개되면서 지난해 말 홀리데이 시즌에 강한 매출과 함께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었다“면서 “올해 중에 5000만대 정도가 판매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IDC는 애플이 경쟁사들이 태블릿시장에 진출하기 전에 이미 시장을 선점해 올해 중에 경쟁사들이 제품을 잇따라 출시해도 시장점유율 70∼80% 정도는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

IDC는 삼성전자가 작년 4분기 7인치 갤럭시 탭을 내놓고 상당히 공격적으로 마케팅을 했으나 약한 가격 경쟁력과 애플과의 계속되는 경쟁구도가 소비자 수요를 제한했었다고 지적했다. 올해 10.1인치 제품이 선보일 예정이지만 보다 많은 경쟁사들이 뛰어들면서 점유율 유지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최근 출시된 모토로라의 줌에 대해서는 기능면에서 경쟁력이 있지만,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이 판매에 제동을 걸 수 있다고 전망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