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HP, 삼성전자에 PC사업부 넘긴다?
세계적인 컴퓨터제조업체인 휴렛패커드(HP)가 PC사업부를 삼성전자에 매각할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나와 주목된다.

10일 미국과 대만 언론 등은 대만의 공상시보(Commercial Times)가 최근 이 같은 사실을 보도했다고 전했다. 또 대만의 디지타임스는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해 4분기 대만 IT업계에 소문이 돌기는 했지만 알 수 없는 이유로 매각 협상이 결렬됐고, 그 이후 진행 상황은 파악이 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HP는 이에 대한 코멘트를 거부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디지타임스는 HP가 레노보와 팍스콘전자 등에도 인수의사를 타진했으나 삼성전자가 경쟁사들에 비해 가장 높은 가격을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최근 삼성전자가 노트북 사업을 공격적으로 강화하면서 다른 노트북 브랜드 업체들이 대응책의 일환으로 삼성전자에 부품 주문을 줄이고 있어, 삼성전자로서는 HP의 PC사업부를 인수하는 것이 향후 생산부품 소화 등에 도움이 될 것이라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이 신문은 설명했다.

디지타임스는 삼성전자가 LCD TV와 휴대전화 부문에서 강력한 브랜드 명성을 보유하고 있어 HP의 PC사업부 인수는 PC사업 부문과 다른 사업부문간 격차를 줄이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HP PC사업부의 작년 4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저조하지만 여전히 안정적인 이익을 내고 있고, 글로벌 노트북시장에서 최고의 공급업자 자리를 유지하고 있어 매각 가능성이 높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HP의 PC사업부 매각 움직임이 수년 전 IBM이 하드웨어 사업부를 정리하고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분야에 초점을 맞춘 것을 연상시킨다며, HP도 새 CEO 체제 하에서 소프트웨어 부문을 강조하고 있다고 전해 매각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