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LG전자, LS엠트론 공조시스템 사업부문 인수
LG전자가 10일 LS엠트론 공조시스템 사업부문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LG전자는 칠러(chiller) 등 대형 공조기기 개발 및 생산 역량을 보강, 종합공조 및 에너지 솔루션 업체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칠러는 대형 빌딩용 중앙 냉동공조 시스템으로 공항, 쇼핑몰 등 초대형 건물에 적합한 공조 기기이며, 전세계 120억달러 규모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인수를 계기로 대형 공조기기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해외 판매망을 활용한 해외사업도 강화할 계획이다.

LG전자 AE사업본부장 노환용 사장은 “이번 인수로 가정용에서 대형 상업용 시장까지 종합공조 사업 체제를 갖추게 됐다”며 “제품 및 서비스 역량을 강화해 글로벌 종합공조 시장을 집중 공략하겠다”고 밝혔다.

LG전자 AE사업본부는 8개국에 10개 생산기지를 두고 있으며 상업용 에어컨, 가정용 에어컨, 신성장 동력으로 이끌고 있는 종합공조, 차세대조명시스템, 태양광 사업을 추진 중이다.

<김영상 기자 @yscafezz>

ys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