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넥슨모바일 “모회사 벗어나 공격경영”
게임 독자개발 등 차별화 선언
넥슨모바일이 그동안 모회사 넥슨의 유명 게임을 모바일화(化) 하는 모습에서 벗어나 최근 멀티플랫폼 환경에 맞는 다양한 게임을 독자 개발하는 차별화된 공격경영을 선언했다.

올해로 창립 10주년을 맞은 넥슨모바일은 10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향후 비전과 2011년 사업전략 및 계획을 발표했다.

‘Fun Everywhere’라는 새로운 비전아래 넥슨모바일은 ‘멀티플랫폼 개발사로서의 입지 강화’와 ‘글로벌 퍼블리셔로의 도약’을 핵심 과제로 선정했다.

우선 국내 최초로 에픽게임즈의 ‘언리얼엔진’을 이용한 스마트폰용 3D게임, 일본의 인기 애니메이션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을 활용한 소셜 네트워크 게임을 개발한다. 또한, 다양한 게임 개발력을 바탕으로 기존에 발표한 iOS, 안드로이드, 닌텐도 DS용 게임은 물론 태블릿PC 전용게임 등 다양한 플랫폼용 게임을 지속적으로 개발해나갈 예정이다.

일본 원업사(ONE-UP INC)가 개발하는 웹게임 ‘SD삼국지’도 상반기 중으로 선보일 계획이며, 스마트폰에서도 연동이 가능토록 할 방침이다.

특히 넥슨모바일은 일본 최대 모바일 게임 개발업체 ‘디엔에이(DeNA)’를 비롯해 해외 파트너사들과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올 한해 총 35종의 피처폰과 스마트폰용 게임을 출시한다고 덧붙였다.

넥슨모바일 이승한 대표이사는 “국내외 피처폰 게임 시장에서 일궈 온 성과와 개발력을 바탕으로 넥슨모바일이 한 단계 도약하는 한 해가 될 것으로 자신한다”며 “언제 어디서나 즐거움과 재미를 선사하는 넥슨모바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연 기자/sonamu@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