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사회, 리비아 압박 가중...카다피 백기투항?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리비아 제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데 이어 각국 지도자들은 무아마르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를 직접 겨냥해 퇴진 압력을 거세게 밀어붙이고 있다. 리비아 사태와 관련 28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추가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27일 카다피 체제를 무너뜨리려는 반정부 시위대에게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오바마 대통령이 카다피가 물러나야 한다고 언급한 데 이어 클린턴 장관은 “가능한 한 빨리 카다피가 물러나기를 희망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클린턴 장관은 28일 리비아 사태 논의를 위한 스위스 제네바 유엔 인권위원회 회의에 참석한다.

이날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도 “카다피는 당장 떠나야 한다”며 카다피 퇴진을 촉구했다. 영국 정부는 이날 카다피와 그의 가족들의 재산을 동결하고 카다피의 외교적 면책특권도 박탈한다고 밝혔다.

독일 정부도 유럽연합(EU)에 신속한 리비아 제재를 촉구하는 한편 비행금지구역 설정과 같은 추가 제재 가능성을 경고했다. 귀도 베스터벨레 독일 외무장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비행금지구역 설정과 같은 추가 제재를 배제할 수 없다”며 이는 리비아 상황에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공화당의 존 매케인 상원의원과 무소속 조지프 리버먼 상원의원 역시 비행금지구역 설정 필요성을 역설하며 오바마 행정부의 보다 적극적인 개입을 촉구했다. 매케인 의원은 이날 CNN방송에서 카다피 정권이 반정부 시위대에 공습을 가하는 것을 막기 위해 비행금지구역 설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백악관이 리비아의 대량학살 방지에 느리게 대처하고 있다는 비난이 일고 있는 가운데 오바마 행정부는 리비아 반정 지원과 비행금지구역 설정 등의 압력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

국제사회의 압력이 고조되면서 카다피 정권에 비교적 우호적이였던 이탈리아 정부마저 등을 돌렸다. 이날 프랑코 프라티니 이탈리아 외무장관은 “카다피 정권의 종말이 불가피하다”며 양국 사이에 체결된 친선ㆍ협력 조약의 효력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과거 리비아를 식민 지배했던 이탈리아는 리비아 독립 이후에도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최근 반정부 시위 발생 이후에도 카다피에 대한 비난을 주저했던 이탈리아는 갈수록 유혈사태가 악화되자 결국 반대편으로 돌아섰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26일 카다피와 그의 가족, 핵심 측근에 대해 여행 금지와 국외자산 동결 등의 제재 조치를 담은 결의안을 채택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가 자체 입수해 보도한 자료에 따르면 리비아 정부의 폭력 진압에 관여한 혁명위원회 소속 압둘카데르 모하메드 바그다디와 카다피의 처남이자 군 정보기관 수장인 압둘라 세누시 등 16명이 출국금지 대상으로 지정됐다. 또 카다피를 포함 그의 아들들, 딸 등 6명이 자산동결 대상에 포함됐다.

신수정 기자/ss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