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속도위반’ 최희섭 4월에 아빠된다
‘빅 초이’ 최희섭(32·KIA 타이거즈)이 오는 3월 아빠가 된다. 결혼 4개월 만이다. 최희섭은 지난해 12월 5일 미스코리아 출신의 김유미 씨와 서울 신라호텔에서 화촉을 밝혔다. 김 씨는 현재 임신 7개월로, 태교에 전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부 김 씨는 연세대를 졸업하고, 2006년 미스코리아 미(美)와 포토제닉상을 거머쥐며 ‘지성과 미모를 겸비한 재원’으로 이름을 알렸다. 최희섭과는 2007년 지인 소개로 만난 뒤 2009년부터 연인관계로 발전했다. 올시즌 새롭게 KIA 주장이 된 최희섭은 식구를 둘이나 한꺼번에 맞게 되면서 가장으로써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그는 “아들이라는 얘기를 들었다. 건강하게 태어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재현 기자/ madpe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