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근경색 획기적 치료법 나왔다
줄기세포로 심근경색을 치료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치명적 부작용을 감소시킬 방법이 국내 연구팀에 의해 처음으로 제시됐다. 이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은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최근호에 실렸다.
연세대 의대 심장내과 장양수 교수, 심혈관연구소 황기철 교수, 미국 UC버클리대 김성호 교수로 이뤄진 공동 연구팀은 13일 성체줄기세포의 일종인 ‘중간엽줄기세포’에 화학물질을 처리해 쥐의 심장근육에 주입한 결과, 그동안 문제가 됐던 부정맥 등의 부작용을 감소시키는 획기적인 효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간 중간엽줄기세포를 심근경색 등의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의 심장근육에 직접 주입할 경우 세포 재생 효과는 극대화되나, 환자 중 일부가 부정맥 등으로 급사해 안전성 논란을 불러왔다. 이 같은 문제 때문에 국내에서 개발 중인 심근경색 줄기세포 치료제의 경우 심장근육에 직접 주사하지 않고 심장 주변 관상동맥에 주입하는 방법을 써왔다. ▶관련기사 6면
이에 대해 연세대 장양수 교수는 “화학물질을 처리해 안전성만 확보된다면 심장근육에 중간엽줄기세포를 직접 주입해 치료 효과를 훨씬 더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재현 기자/madpe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