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생생코스닥>도드람B&F 한냉과 합병 해 팜스토리한냉으로 사명 변경
양돈사료 전문기업인 구(舊) 도드람B&F(027710)가 축산물 가공 및 유통 전문기업인 한냉(대표 김선철)과 합병작업을 마무리하고 팜스토리한냉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출발했다.

팜스토리한냉은 3일 구랍 30일 개최된 임시 주주총회 결과 의안으로 상정한 사명변경건이 통과됐고, 지난해 12월 31일부로 한냉과의 합병이 성공적으로 완료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 한냉의 중부 종합축산물처리장(LPCㆍLivestock Packing Center) 지분 100%를 인수한 팜스토리한냉은 계열사인 도드람BT의 사료사업 부문도 분할한 후 흡수합병하는 절차를 진행해 왔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편명식 대표가 사료부문을, 한냉의 김선철 대표는 축산물 가공 및 유통부문을 총괄하게 된다. 합병법인의 본점 소재지도 서울 강남구 역삼동으로 옮겨진다.

이번 합병 및 사명변경은 ‘농장에서 식탁까지(Farm to Table)’ 신선하고 믿을 수 있는 먹거리를 제공하겠다는 신념을 한 단계 더 구체화하기 위해 단행됐다. 또 건강하고 안전한 모든 식품 원재료를 최고의 원스톱 시스템을 통해 제공하고자 하는 비전과 핵심가치의 실현 역시 합병을 결정하게 된 주요인이다.

고품질의 규격 축산물을 생산하고 농가에 고품질 사료를 공급하는 도드람B&F와 소비자에게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축산물을 공급하는 한냉을 합병하는 것이 팜 투 테이블 구현에 가장 적합하고, 이들 기업의 역할과 책임, 그리고 자부심을 한데 포괄할 수 있는 이름이 바로 변경 사명으로 결정된 ‘팜스토리(Farm Story)’라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협력관계에 있는 계열회사와 효율적인 의사소통과 수도권 시장 확대를 위해 합병회사의 본점을 서울로 정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합병과 사명변경을 동시에 마무리지은 팜스토리 한냉은 육가공과 사료 부문을 통틀어 연 매출 5000억원대의 기업으로 거듭나게 됐다. 자회사를 포함하면 포함하면 1조가 넘는 회사로 탈바꿈한다.

내년 1월 중 돼지고기와 한우에 이어 ‘생생닭고기’, ‘생생오리’ 출시를 앞두고 있는 팜스토리 한냉은 2013년 예정된 나주의 도계장 완공을 기반으로 ‘종합 축산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다.

<허연회 기자 @dreamafarmer>

okidok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