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코리아헤럴드
  • 인베스터
  • superich
  • realfoods
  • 헤럴드팝
  • k-pop
  • 주니어헤럴드
  • 구독신청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
  • 스포츠
  • 문화
  • 재태크
  • 라이프
  • 부동산
  • 웹툰
  • 포토
  • New지역뉴스
  • New데이터랩


기사상세보기

  • 포토뉴스
[사진]삼성 치어리더,'삼성 우승 시동 겁니다'
기사입력 2013-09-04 21:18
  • [OSEN=대구,박준형 기자] 4일 오후 대구구장에서 열린 '2013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삼성 치어리더가 멋진 공연을 펼치고 있다 삼성과 KIA는 이날 선발투수로 윤성환과 빌로우를 내세웠다 윤성환은 올 시즌 22차례 등판해 9승 7패 평균자책점 3.15를 거뒀다. 지난달 23일 두산전(6⅓이닝 7실점)과 29일 SK전(6⅓이닝 2실점)서 연거푸 고배를 마셨다. 이번에는 아홉수 탈출에 성공할지 지켜볼 일. 윤성환은 '호랑이 사냥꾼'이라 불릴 만큼 KIA전에 강한 면모를 드러냈다. 올 시즌 4차례 등판 가운데 3승을 거뒀다. 1.88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할 만큼 투구 내용 역시 만점에 가까웠다. 삼성은 2위 LG와 승차없이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야말로 좌불안석. '호랑이 사냥꾼' 윤성환의 호투 가 필요하다. 앤서니 르루의 대체 선수로 한국땅을 밟은 빌로우는 5경기에 등판해 1승 2패 평균자책점 4.30을 마크했다. 직전 등판이었던 지난달 28일 롯데전 서 승패없이 6이닝 4실점을 기록했다. 최근 타격감이 좋은 이범호가 이날 경기에서 개인 통산 200홈런 달성 여부도 관전 포인트 가운데 하나다. / soul10...


헤럴드경제홈으로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



오른쪽 사이드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