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中왕이, 정의용에 "美 편들지 말라"···외교부 "비우호적 분위기 아냐"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정의용 외교장관과의 통화를 통해 미중 전략경쟁 구도 속 한미동맹을 강화한 한국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외교부는 “한국이 먼저 요청한 통화”라면서 “비우호적 분위기는 절대 아니었다”고 선을 그었다.

10일 중국 외교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왕이 외교부장이 전날 정 장관과의 통화에서 “미국이 추진하는 인도·태평양 전략은 냉전적 사고로 가득 차 집단 대결을 부추기고 지역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아 중국은 단호히 반대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왕이 부장은 “정치적 공감대를 지키면서 선동적인 말을 믿고 따라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따.

중국 환구시보도 10일 보도를 통해 “한국이 지나치게 친미적으로 나오면 한중 관계와 문화 교류가 희생양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외교부 보도자료에 따르면 정 장관은 왕이 외교부장에게 “글로벌 도전과제 대응에 있어 미중 간 협력이 국제사회의 이익에 부합하는 바, 미중 관계가 안정적으로 발전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가 중국과의 통화에서 미중관계를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은 다소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에게 “중국이 면박하거나 윽박지르는 게 전혀 아니었고, 솔직한 분위기였다”며 “비우호적이었다, 이런 분위기는 절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미, 한중 간은 늘 이런 외교적 소통이 장관급 그리고 여러 급에서 있었다”고 부연했다.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