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인영, 관광공사에 "DMZ·금강산 관광재개 역할해달라"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과 면담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9일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과 면담을 갖고 금강산 관광 재개와 비무장지대(DMZ) 접경지역 관광에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집무실에서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과 만나 "금강산 관광은 남북을 연결하는 상징적 의미가 있다"며 "북한이 호응해 온다면 평화의 발걸음이 다시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장관은 안 사장에게 "금강산 개별관광을 시작으로 관광이 재개된다면 우리 국민과 외국인 관광객들이 한반도 평화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관광공사는 2001년부터 금강산관광사업에 참여한 사업자 중 하나다.

이 장관은 "(당시) 관광공사가 금강산 관광에 참여한 것은 관광 개발, 운영에 대한 전문성과 정부의 의지가 결합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사장은 "금강산 관광 재개나 남북 연계를 통한 개별관광이 활발해질 수 있도록 정부 정책과 보조를 잘 맞춰 나가겠다"고 답했다.

또 "DMZ 접경지역 관광과 철원, 고성, 파주에서 현재 운영하고 있는 평화의 길 프로그램을 협업하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장관은 최근 금강산 관광 관련 남북교류사업자들을 만나는 데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 1일에는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과 면담했다. 지난 4일에는 이중명 대한골프협회장 겸 아난티 그룹 회장을 만났다.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