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北 백령도 · 파주 무인기 같은 점과 다른 점은?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제 무인항공기가 수도 서울과 접경지역인 백령도 상공을 유유히 누비고 다닌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두 무인기간 미묘한 차이점과 공통점이 있어 주목된다.

지난달 24일과 31일 일주일 간격으로 발견된 두 무인기는 겉보기에 상당히 다른 형태를 띠고 있다.

파주 무인기는 스텔스기를 연상케하는 가오리모양인 반면, 백령도 무인기는 원통형의 통상적인 비행기형태였다.

파주 무인기

크기와 중량 등 제원에서도 차이가 난다. 파주 무인기는 날개 폭 1.92m에 동체 길이 1.43m로 연료 완충시 15㎏이 나간다. 백령도 무인기는 날개 폭 2.46m에 동체 길이 1.83m으로 파주 무인기보다 다소 크지만 연료 완충시 무게는 12.7㎏으로 오히려 더 가볍다.

백령도 무인기가 더 큰데도 불구하고 무게가 덜 나가는 것은 보다 진전된 기술이 적용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파주 무인기의 경우 탄소합성소재인 폴리카본에이드를 사용했지만, 백령도 무인기는 육각형 구조의 유리섬유를 겹겹이 쌓은 ‘폼 코어’ 형태로 제작됐다.

파주 무인기

기체에 실린 카메라 성능도 백령도 무인기가 앞선다. 파주 무인기는 초급자용으로 분류되는 1800만 화소의 캐논 550D를 탑재했지만, 백령도 무인기는 프로용으로 3630만 화소를 지원하는 니콘 D800을 탑재했다.

특히 백령도 무인기는 4기통 가솔린 엔진을 탑재하고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을 2개나 갖춰 원거리 비행에 보다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파주 무인기의 경우 2기통 가솔린 엔진과 1개의 GPS 장치를 장착하고 있었다.

파주 무인기가 국도 1호선을 따라 파주~서울 사이를 일직선으로 비행한 것과 달리 백령도 무인기가 대청도·소청도·백령도 일대를 지그재그식으로 비행할 수 있었던 것도 이 같은 기술 차이 때문으로 보인다.

백령도 무인기

하지만 두 무인기 모두 정찰용으로 제작됐다는 점은 같다. 파주 무인기와 백령도 무인기는 기체를 하늘색과 흰색 구름무늬로 도장해 위장 의도를 분명히 했다. 특히 두 무인기에서 나온 사진은 북한이 대남정보 확보를 위해 무인기를 활용하고 있다는 점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파주 무인기에서 나온 193장의 사진 가운데서는 청와대와 경복궁 등 서울과 경기북부의 주요시설 사진들이 다수 발견됐으며, 백령도 무인기에서 나온 100여장의 사진 대부분은 군 기지와 부대시설을 촬영한 것들이었다.

군 관계자는 “두 무인기 모두 정찰임무 수행이라는 같은 목적을 갖고 있다”며 “엔진과 카메라 등 탑재장비와 기체 형태에서 차이가 난다는 점에서 북한이 두 무인기 외에도 다양한 형태의 무인기를 제작해 운용하고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