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전주는 버스 운전기사도 한복 입네"
추석 맞아 시내·마을버스 운전원들 한복차림 도로 누벼

[헤럴드경제(전주)=박대성 기자] 전라북도 전주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운전원들이 추석 명절을 맞아 생활한복을 입고 승객들을 맞이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전주시는 추석 연휴인 28일부터 10월 1일까지 4일 간 전주시내·마을버스 운전원 200여 명이 한복을 착용하고 버스를 운행하는 ‘한복데이’를 운영하고 있다.

‘한복데이’는 명절을 맞아 승객들에게 감동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운전원들이 한복을 입고 시내버스·마을버스를 운행하는 이벤트로 지난 2021년 설날부터 시작돼 3년째이다.

명절 '한복데이'는 시내버스 5개사와 마을버스 1개사 운전기사 약 240명이 참여하고 있다.

한복을 가진 운전원들은 본인 한복을 입고 운전했으며, 한복이 없는 운전원들은 해당 회사를 통해 한복을 빌려 입고 동참하고 있다.

정상택 전주시 대중교통본부장은 “한복을 볼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줄어든 요즘,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문화도시 전주에 맞게 한복을 착용하고 근무하는 운전원들 덕분에 시민들에게 한가위의 따스함을 전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