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5·18 부상자회 "유공자 명단 이미 공개돼 있어…홍준표가 왜곡"
홍준표 대구시장 향해 "광주시민과 국민 속이는 언행 삼가야"
5·18공원 추모승화공간에 새겨진 희생자 명단.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5·18 단체가 최근 '5·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언급한 홍준표 대구시장에게 "5·18 추모승화공간에 이미 명단이 공개돼 있다"며 홍 시장의 무지를 비판했다.

5·18 부상자회는 27일 광주시 서구 5·18기념공원에 조성된 '추모승화공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추모승화공간에는 이미 5·18 유공자들의 명단(이름)이 새겨져 있다"며 "'왜 명단 (공개)을 쉬쉬하는지 이해가 안 간다'는 홍 시장의 발언은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이뤄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홍 시장은 파렴치한 거짓말로 광주시민과 국민을 속이는 언행을 삼가라"며 "이미 추모승화공간에 명단이 공개된 것을 마치 거부하는 것처럼 날조하고 선동한 것에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우리의 요구는 (홍 시장의) 추모승화공간 방문"이라며 "강기정 광주시장도 추모승화공간을 방문해 홍 시장에게 진실을 전달해 달라"고 덧붙였다.

5·18 단체는 지난 6월 홍 시장이 당선인 시절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5·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언급하자 홍 시장의 발언왜곡을 비판하고 사과를 요구했다.

지역 여론이 안좋아지자 지난 25일 광주를 방문한 홍 시장은 5.18 묘역 참배와 특강 등 예정된 일정 일부를 취소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